2022 제8회 디카시작품상 수상작 및 수상자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2022 제8회 디카시작품상 수상작 및 수상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669회 작성일 22-04-28 16:44

본문

2022 제15회 경남고성 국제디카시페스티벌 행사 때 시상하는 

제8회 디카시작품상 수상작은 김남호 시인의 '빈손'으로 결정되었습니다




빈손


293c257d3b9c90f50da5c69432efa400_1651131155_6027.jpg
 

 

 

결국 이런 날 올 줄 알았네라

저기가 바로 주막인데

이렇게 많은 황금을 갖고도

막걸리 한 잔

마실 수가 없는 날

 

     - 김남호 시인




*김남호(시인) 약력


-경남 하동 출생

-2002년 <현대시문학> 평론 등단

-2005년 <시작> 시 등단

-시집 <링 위의 돼지>, <고래의 편두통>, <두근거리는 북쪽>

-디카시집 <고단한 잠>

-평론집 < 불통으로 소통하기>

-수상 : 형평지역문학상, 이병주하동국제문학제 제1회 디카시공모전 대상



[심사평]


  2022년도 15회 경남고성 국제디카시페스티벌8회 디카시 작품상수상작으로 김남호 시인의 빈손을 선정한다. 지난 1년간 계간 디카시에 수록된 작품들 가운데, 예심을 통과하여 본심에 올라온 디카시는 모두 22편이었다. 이 가운데는 수상작으로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시가 여러 편이었고, 이미 디카시인 또는 시인으로 문명(文名)이 높은 이의 작품도 여럿 눈에 띄었다다만 영상이 산뜻하고 인상 깊은데 시적 언어가 이를 따라가지 못하거나, 시적 언어는 출중한데 영상이 이에 부응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


 수상작 빈손은 이 양자를 흔연하게 충족하면서 영상과 시가 견고한 연대를 이루고, 그로써 의미의 증폭을 보여주는 데 강점이 있었다사람의 흔적이 없는 주막거리에서, 한 해의 생명을 다한 은행잎들을 황금의 값으로, 그리고 텅 빈 주막의 객청을 빈손의 자리로 결부한 관점과 상상력이 돋보였다. 공수거(空手去)의 철리(哲理)를 범박한 일상 속으로 이끈 솜씨는 숙련된 장인(丈人)의 그것이다. 수상자에게 축하드리며, 아쉽게 탈락한 분들께 따뜻한 위무의 말씀과 함께 다음 기회의 분발을 기대한다.

 


예심 심사위원 : 최광임, 천융희, 이기영

본심 심사위원 : 김종회, 박우담


 

*예심 심사위원 약력


최광임 : 시인, 2002년 <시문학> 등단, 시집 <도요새 요리>, 디카시해설집 <세상에 하나 뿐인 디카시>

          수상 : 대전문학상          


천융희 : 시인, 2011년 <시사사> 등단, 시집 <스윙바이>

          수상 : 이병주경남문인상        


이기영 : 시인, 2013년 <열린시학> 등단, 시집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나는 어제처럼 말하고 너는 내일처럼 묻지>

          디카시집 <인생>

          수상 : 김달진창원문학상  

         


*본심 심사위원 약력


김종회 : 평론가, 1988년 <문학사상> 평론 등단, 평론집 <문학과 예술혼>, <문학의 거울과 저울> 외 다수

          수상 : 김태환평론문학상, 김달진문학상, 편운문학상 외 다수

          한국문학평론가협회, 한국비평문학회, 박경리 토지학회 등 여러학회 회장 역임


박우담 : 시인, 2004년 <시사사> 등단, 시집 <구름트렁크>, <시간의 노숙자> 외 다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